사랑은..

사랑 처음엔 
뭐든지 자꾸만 보여 주고 싶었습니다. 

살다 보니 
보여 주는 것을 버리고, 
다시 버리고, 죄다 버리고 
알몸으로 다가가는 것임을 알았습니다. 

그저 
있는 그대로의 모습이 전부인 걸 알았습니다. 
그걸 알았을 땐, 
그 땐 
이미 인생의 노을이 지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. 

 




















 






 



'With each other is thinking. > 2008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경북] 사랑은...  (0) 2008.11.14
[경북] 혼자 하는 사랑, 둘이 하는 이별...  (0) 2008.11.11
[경북] 마음...  (0) 2008.11.09
Posted by 懋陣 불량선비™