혼자 하는 사랑, 둘이 하는 이별

 

 

오뉴월 서릿발인양

문풍지에 매달려

하염없이 우는 저 바람은

떠나지 못하는 그대 영혼인가?

 

삽적문 흔들던 바람도

그대 발길 막지 못하고

산하가 눈밭으로 지워지면

그대 잊히려나?

 

혼자 한 사랑인가?

둘이 한 이별인가?

 

심연에 새겨진 사랑

잊자고 다짐하여도

잊히지 않는 이름

떠나지 못하는 그대 영혼인가?

 

 

 

'With each other is thinking. > 2008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경북] 사랑은...  (0) 2008.11.14
[경북] 혼자 하는 사랑, 둘이 하는 이별...  (0) 2008.11.11
[경북] 마음...  (0) 2008.11.09
Posted by 懋陣 불량선비™