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무리 불러도 대답 없이

다 삼켜 버리는 저 넓은 바다.

 

늘 변함없는 그 자리에서의 그 마음

항상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저 모래들처럼..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'With each other is thinking. > 2012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전북] 주적주적...  (0) 2012.07.14
[전남] 다시 둘...  (0) 2012.07.14
[전남] 명사십리 신지...  (0) 2012.06.22
[경북] 선 두 자리...  (0) 2012.06.20
[전북] 13th JIFF...  (0) 2012.04.26
[서울]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  (0) 2012.01.28
Posted by 懋陣 불량선비™