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와 눈이 마주치었다.
오랜만에 그를 보았다.
하지만 나는 황급히 자리를 피했다.

그곳에서 벗어나려했다.
그와 마주친 곳이 결국은
그를 다시는 찾지 않을 것이라 했었는데...

어젯밤 꿈에...

 

 

 

'With each other is thinking. > 2010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전북] 무주 구천동  (0) 2010.06.17
[전북] 가내소 폭포  (0) 2010.06.05
[전북] 금강  (0) 2010.04.04
[JPN] 큐슈  (0) 2010.03.08
[경남] 이런 젠장  (0) 2010.01.10
[전남] 창문 넘어...  (0) 2010.01.07
Posted by 懋陣 불량선비™